header banner1 header banner2
  • [자유문답방] 청와대 · 헌재 · 행정부 · 국회/정치 · 지자체 · 사법부 · 피플 앤 이슈
  • 커뮤니티 문답방 · 전문가문답방
    사이트 내 전체검색
전체기사

전체기사

시민인권기자 | 학원 없이는 혼자 공부를 못한다!

19-11-27 09:32

페이지 정보

좋아요 0개 작성자 묻는다일보 조회 47

본문

얼마 전 ‘SKY캐슬이란 드라마가 큰 인기와 반향을 일으켰다.

공부는 물론 입시까지 전문가가 설계해 주고, 학생과 학부모는 그대로 따라야 성공한다는 내용이다. 학부모들은 현실을 반영한 이 드라마에 크게 공감했다.

 

서울시교육청의 의뢰를 받은 학원 일요휴무제 공론화추진위원회26시민참여단 171명이 2주간 숙의한 결과, 학원 일요휴무제에 대해 찬성 62.6%, 반대 32.7%, 유보 4.7%로 찬성이 압도적으로 높다고 밝혔다.

이 같은 결과는 추진위가 서울 시내 초··고등학교 학생, 학부모, 교사, 일반 시민 등 34655명을 대상으로 한 사전 여론조사 결과와 유사하다. (찬성 59.6%, 반대 25.1%, 유보 15.2%)

 

그런데 이 과정에서 가장 치열한 찬반토론의 내용이 정말 의외였다.

일요휴무에 반대하는 입장은 학원 편들기학습권 침해가 아니었다. 바로학생들이 학원 없이 공부하는 것에 대한 두려움 등이 크다는 것이었다.

 

필자는 학원 일요휴무제에 적극 동의한다. 일요일이라도 일방적으로 받는 수업에서 벗어나, 부족한 부분을 알아서 공부하고 운동도 하고 가족들과 식사라도 함께하면 얼마나 좋겠는가?

그런데 문제는 위에서 밝힌바와 같이 많은 학생들이 스스로 공부할 줄 모른다는 점이다. 언제나 학원에서 시키는 대로 따라할 줄만 알았지, 학원 없이는 스스로 계획을 세우고 공부한 적이 없다는 사실이 정말 안타깝다.

그러나 부정할 수 없는 현실이다. 오죽하면 위에 기술한 공론화위원회에서 치열한 토론이 있었겠는가.

 

부모조차 자녀들을 학원에 보내면 뭔가라도 배우겠지라는 생각이 문제다. 자식이 눈에 띄면 공부하라 잔소리하고 답답하게 느끼느니, 차라리 학원이라도 보내서 눈에 안 보이는 게 오히려 덜 속상하다고 생각한다.

학생들 입장에서도 집에서 부모들에게 이런저런 잔소리를 듣느니, 차라리 학원 간다며 밖으로 도는 게 속 편할 수 있다.

이런 불행은 악순환이 되어, 결국 우리 자녀들은 학원 없이 혼자선 공부할 줄 모르는 학생들이 되어 버렸다.

 

따라서 이런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서라도 반드시 학원 일요휴무제를 실시하여, 자녀들이 혼자서 어떻게 공부해야 하는지를 터득하게 해야 한다.

그렇지 않으면 대한민국 청소년들은 나이 들어서 혼자 아무것도 하지 못하는, ‘캥거루족이나 마마보이밖에 안 된다.

 

, ‘학원 일요휴무제를 하려면 전국에 동시 실시해야 한다. 서울만 실행할 경우 경기도로 원정 학원 가는 사태가 불 보듯 뻔하기 때문이다. 이게 우리나라의 서글픈 현실이다.

 

<묻는다일보 발행인 배재탁 ybjy0906@naver.com>


추천 0
묻는다일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네이버 소셜 로그인을 활용해 손쉽게 의견을 작성해보세요.

전체 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