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eader banner1 header banner2
  • 커뮤니티 문답방 · 전문가문답방
    사이트 내 전체검색
전체기사

전체기사

추천명소 | ‘삼식이 삼촌’과 ‘돌풍’

24-07-01 09:10

페이지 정보

좋아요 0개 작성자 최고관리자 조회 163

본문

삼식이 삼촌돌풍

 

최근 현대사를 배경으로 한 시리즈 두 편이 공개되었다. 디즈니+삼식이 삼촌(송강호 변요한 주연)’과 넷플릭스의 돌풍(설경구 김희애 주연’)이다. 실제 역사를 배경으로 하고 대형 OTT에서 제작한 만큼 비슷한 점도 있고 다른 점도 있다.

 

두 편 모두 세트나 인력 동원 등을 볼 때,시리즈 치고는 제작비 규모가 꽤 큰 것으로 생각된다. 나름 완성도도 높은 편이다.

 

삼식이 삼촌의 배경은 1960년 전후지만 이야기는 1920년대까지 거슬러 올라간다.

돌풍의 배경은 현재지만 이야기는 1980년대까지 거슬러 올라간다.

배경만으로 볼 때 둘다 혼란스러운 격변기다.

또한 삼식이 삼촌에서의 4·19 장면, ‘돌풍에서의 집회와 님을 위한 행진곡등의 노래는 가슴을 뛰게 만들기도 한다.

 

굳이 장르를 따진다면 삼식이 삼촌의 경우 주인공은 허구지만, 실제 역사에 충실한 역사 드라마라 할 수 있다.

이에 비해 돌풍의 경우 지난 시대를 바탕으로 하지만, 허구의 인물과 사건들으로 역사 보다는 정치 범죄 스릴러라고 하는 게 맞겠다. 따라서 시청자의 정치적 성향에 따라 조금은 불편할 수도 있다.

 

두 편의 시리즈를 보다 보면 말도 안된다내지 저게 뭐야~?’라는 장면이 종종 등장한다. 특히 정치 범죄 스릴러인 돌풍이 좀 더 심하다. 하지만 ‘’돌풍역사 드라마가 아니라 정치 범죄 스릴러인걸 생각하고 보면, ‘드라마니까 그러려니 하고 넘어갈 수는 있는 수준이다. 특히 67년생인 배우 김희애의 (의술이나 과학의 힘을 빌렸더라도) 매력적인 미모와 패션스타일은 또 하나으 재미를 준다.

 

그런데 두 편 보고 나면 의구심이 하나 남는다.

그동안 우리나라 시리즈물이 세계적인 주목을 받아왔다. 대표적인 게 오징어 게임더 글로리. 어느 나라 또는 문화의 사람들이 봐도 모두 재미있게 시청할 수 있다는 공통점이 있다.

그런데 삼식이 삼촌돌풍의 경우 우리나라의 역사를 모르면 이해가 가지 않는 부분이 있을 수 있다. 특히 삼식이 삼촌은 일제강점기부터 해방 후 혼란기를 거쳐 군사 쿠데타까지 이어지는데. 외국인들이 그런 것들을 이해하며 시청할 수 있을까? 역사를 잘 모르는 우리나라 젊은이들에게 먹힐까?

글로벌 OTT기업이 큰돈을 들여 시리즈를 제작했는데 우리나라에서만 시청한다면, 다음에 또 한국에서 제작하는 게 고민될 것 같다.

 

어쨌든 우리나라 60~70대 초반인 시청자들에게는, 두 시리즈 모두 더 가슴에 와 닿는 느낌일 것 같다.

추천!

 

<묻는다일보 발행인 배재탁 ybjy0906@naver.com>

추천 0

전체 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