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eader banner1 header banner2
  • 커뮤니티 문답방 · 전문가문답방
    사이트 내 전체검색
전체기사

전체기사

추천명소 | ‘공영’목욕탕은 어떨까?

23-01-05 09:45

페이지 정보

좋아요 0개 작성자 최고관리자 조회 154

본문

공영목욕탕은 어떨까?

 

일제 강점기 시절, 뜻있는 지사들이 학교를 세웠다. 인재를 육성해야 나라를 되찾을 수 있다는 생각에서였다. 학교가 아니더라도 국민을 위해 세운 것이 또 있다. 바로 대중목욕탕이다. 당시엔 목욕하는 것 자체가 쉽지 않았던 시절이었다. 그러다보니 피부병이 정말 많았고, 종기 등창 등으로 사망하는 경우가 허다했다. 따라서 위생과 건강을 위해 대중목욕탕 건설은 곧 애국 애민하는 일이었다.

 

대중목욕탕은 80년대까지만 해도 동네마다 한두 곳은 있었다.

아침이나 저녁에 매일 오는 사람도 있었고, 남녀노소를 불문하고 일정 기간마다 한 번씩 정례 행사처럼 목욕탕에 갔다. 필자도 친구들과 함께 가서 놀다가 야단맞은 기억이 생생하다. 목욕탕은 생활의 일부였고, ‘목욕탕집 남자들이란 인기 드라마도 있었다. (사실 목욕탕 분량은 많지 않다)

 

그런 목욕탕이 줄어들게 된 건 집집마다 샤워시설이 보급되면서부터다.

필자도 마지막으로 대중목욕탕에 간 게 40년쯤 된다. 하지만 노인들을 비롯해 반드시 목욕탕을 고집하는 사람들이 있었고, 수는 줄었지만 최근까지도 목욕탕이 꽤 존재했다.

 

하지만 코로나로 인해 사람들이 대중목욕탕에 가는 걸 기피하게 되면서 급속히 목욕탕 운영이 어려워졌다. 목욕탕의 특성상 손님이 한 사람만 있어도 난방과 온수를 공급해야 하기 때문이다. 게다가 우크라이나 전쟁 이후 에너지 가격이 급등하면서 폐업이 속출하고 있다.

서울 시내 목욕탕은 지난 2019947곳에서 지난해 705곳으로 1/4이 줄었다. 하지만 1억원이 넘는 철거비용 때문에 일단 영업만 종료한 곳까지 합하면 실제 그 수는 훨씬 더 커진다고 한다.

 

대중목욕탕이 사라지면서 가장 힘들어진 건 가난한 사람들이다.

집에 목욕시설이 없는 사람들은 뜨끈뜨끈한 대중목욕탕에서 목욕도 하고 쉬기도 했다. 대중목욕탕이 사라지면서, 이들은 목욕탕을 가지 못하거나 멀리 떨어진 곳까지 가야 한다. 하지만 건강이 좋지 못한 노인들에겐 쉬운 일이 아니다.

 

목욕탕은 주거 취약 계층의 필수 시설 중 하나다. 정부가 코로나19에 따른 사회적 거리두기 2.5단계 시행 당시 목욕탕을 집합 금지 조치에서 제외한 이유다. 앞으로 전기나 가스 석유 등 에너지 가격이 더욱 인상될 것으로 생각한다면, 정부 지원도 고려해야 한다.

나아가 취약 계층이 많이 사는 지역의 목욕탕을 지방자치단체가 인수해, 공영목욕탕으로 운영하는 건 어떨까 싶다.

 

<묻는다일보 발행인 배재탁 ybjy0906@naver.com>

추천 0

전체 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