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eader banner1 header banner2
  • 커뮤니티 문답방 · 전문가문답방
    사이트 내 전체검색
전체기사

전체기사

단체활동 | 똥폼과 객기

22-08-12 09:20

페이지 정보

좋아요 1개 작성자 최고관리자 조회 196

본문

똥폼과 객기

 

김정은 위원장은 810일 수도 평양에서 진행된 전국비상방역총화회의에서 "나는 이 시각 당중앙위원회와 공화국정부를 대표하여 영내에 유입되였던 신형 코로나 비루스(바이러스)를 박멸하고 인민들의 생명 건강을 보호하기 위한 최대비상방역전에서 승리를 쟁취하였음을 선포한다"고 밝혔다.

이어 김여정 노동당 부부장은 "전선 가까운 지역이 초기 발생지라는 사실은 우리로 하여금 깊이 우려하고 남조선 것들을 의심하지 않을 수 없게 하였으며 (중략) 우리가 색다른 물건짝들을 악성 비루스 유입의 매개물로 보는 것은 당연하다"고 주장하며 "만약 적들이 우리 공화국에 비루스가 유입될 수 있는 위험한 짓거리를 계속 행하는 경우 우리는 비루스는 물론 남조선당국 것들도 박멸해버리는 것으로 대답할 것"이라고 위협했다.

 

말도 참 더럽게 하지만, 핑계도 가지가지란 생각이 든다.

전문가에 의하면 대북 전단으로 코로나가 전파됐을 가능성은 없다고 한다. 하지만 북한에선 이를 대한민국에게 덮어 씌우려 하고 있다.

 

그런데 어제 새로운 보도가 나왔다. 11일 조선중앙통신은 김여정 부부장이 위 회의에서 고열 속에 심히 앓으시면서도 자신이 끝까지 책임져야 하는 인민들 생각으로 한순간도 자리에 누우실 수 없었던 원수님이라고 말했다고 보도한 것이다. 김 위원장이 코로나19에 감염됐다가 회복한 것으로 추정된다.

 

그들의 지존이 코로나에 감염되어 고생을 했으니 화가 날만도 하다.

하지만 그게 대한민국 책임인가?

김정은 위원장은 많은 사람을 만날 때에도 마스크를 절대 착용하지 않는다. 주변 사람들도 마찬가지인 경우가 많다. 당연히 코로나에 감염될 위험이 높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김정은 위원장은 최고 존엄으로서 똥폼을 잡으려고 마스크를 하지 않는 객기를 부리다가, 결국 코로나에 감염된 것이다.

(김 위원장은 지난 52일 조선인민혁명군 창건 90돌 경축 열병식에 참가한 학생·청년들과 기념촬영을 한 뒤 열흘 동안 공식석상에 나타나지 않았는데, 이때 김 위원장의 코로나 확진 시기로 추정하고 있다)

 

대한민국에선 대통령을 비롯해 누구든 마스크를 착용한다. 규정을 정했으면 누구라도 예외 없이 따라야 한다.

북한은 다르다. 최고 존엄에겐 적용되지 않는다. 자기 마음이다.

그러다가 코로나에 걸렸다.

 

북한에서 코로나가 완전히 종식된 게 맞나 싶다.

 

<묻는다일보 발행인 배재탁 ybjy0906@naver.com>

추천 1

전체 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