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eader banner1 header banner2
  • 커뮤니티 문답방 · 전문가문답방
    사이트 내 전체검색
전체기사

전체기사

인권교육 | 이준석 대표, 패기와 겸손 그리고 포용

22-06-13 09:06

페이지 정보

좋아요 0개 작성자 최고관리자 조회 940

본문

이준석 대표, 패기와 겸손 그리고 포용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는 대단한 사람이다.

사실상 궤멸됐던 보수정당을 짧은 기간 안에 여당으로 바꿔놓은 인물이기 때문이다.

지난 11일 대한민국 헌정사상 첫 30대 당대표인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취임 1주년을 맞이했다. 그는 보수정당 사상 처음으로 2030 세대 지지를 끌어냈고, 탄핵 정국 이후 연전연패를 거듭하던 전국 단위 선거를 두 차례나 승리로 이끌며 정권 교체를 이뤄냈다.

이 대표는 특히 2030세대에게서 큰 관심과 인기를 가져왔다. 취임 직후부터 2030세대의 당원 가입에 앞장서면서 20여만명이었던 당원이 80여만명으로 늘었다. '나는 국대다'를 통한 대변인 선발대회도 기존 정당의 이미지를 바꾸는데 큰 힘이 되었다.

 

하지만 이 대표는 여러가지 이유로 윤핵관(윤석열 대통령 핵심 관계자) 등 기성 정치인들과 잦은 갈등을 빚고 있는 것도 사실이다.

 

그런데 젊음을 바탕으로 많은 활약을 해온 이 대표가 받는 비판의 대부분은 아이러니하게도 젊다(어리다)’이다.

국민이나 당 내에서 이준석 대표를 비판할 때 자주 앞에 붙는 수식어가 젊은(어린) 사람()...”. 하지만 이렇게 얘기하는 사람들은 정말 꼰대. 이준석 대표를 우선 대표로 인정하기 보다, 옛날식 장유유서로 우선 판단하기 때문이다. 프랑스 미테랑 대통령도 지금 이 대표와 같은 나이에 대통령이 되었다. 나이가 중요한 게 아니라 그 사람의 직책이 더 중요한 세상이다. 얼마 전 국민의힘 정진석 국회부의장이 이 대표와 설전을 벌이다 정치 선배의 우려를 개소리로 치부하는 만용이라고 말한 것만 봐도 알 수 있다.

 

하지만 이준석 대표라고 잘한 건 아니다.

정진석 부의장의 개소리발언에 대해 “1년 내내 (당대표를) 흔들어놓고 무슨 싸가지를 논하냐고 응수했다. 심지어 정진석 의원을 향해 아무리 나이가 더 있으신 국회 부의장과 당대표의 관계라 하더라도 서열상 당대표가 위라고 말하기도 했다. 꼭 이런 식으로 응수했어야 했을까?

 

그리고 이준석 대표는 12일 취임 1주년 기자간담회를 열고, 남은 임기동안 이제 제대로 자기 정치 한번 해 보겠다고 당 쇄신을 밝혔다.

하지만 이준석 대표는 본인이 당대표라는 점을 잊어선 안된다.

대통령이 국민 위에 군림하는 자리가 아니듯, 당 대표 역시 당원 위에 군림하는 자리가 아니다. 게다가 아직도 나이가 많은 유권자들이 다수를 이루고 있는데, 나이 많은 선배들과 말로 맞짱 뜨는 모습은 본인의 위상을 깎아 먹는 일이다. 순화된 정치적 언어로 얼마든지 유사한 의미의 발언을 할 수 있기 때문이다. 또한 당대표라면 당 내 지도부는 물론 다른 계파와의 대화를 자주 해야, 당내 통합을 가져올 수 있다.

 

물론 당의 혁신이 중요하다.

하지만 아무리 당대표라 해도, 일방적으로 한 방에 다 끝내려 하다간 역풍을 맞을 수 있다.

정치에서는 최선이 아니면 차선, 단계적으로 한 단계씩 해야 할 때도 있다.

이 대표의 젊은 패기도 좋지만, 당대표로서 보다 겸손하고 포용적인 자세가 필요하다. 오히려 그런 당대표에게 더 큰 박수와 호응이 있을 것이다.

 

<묻는다일보 발행인 배재탁 ybjy0906@naver.com>

추천 0

전체 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