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eader banner1 header banner2
  • [자유문답방] 청와대 · 헌재 · 행정부 · 국회/정치 · 지자체 · 사법부 · 피플 앤 이슈
  • 커뮤니티 문답방 · 전문가문답방
    사이트 내 전체검색
전체기사

전체기사

인권교육 | 이러다가 ‘군폭’도 나올까?

21-03-17 09:21

페이지 정보

좋아요 0개 작성자 최고관리자 조회 159

본문

필자가 군에 입대해 처음 자대 배치를 받아 가면 고참들이 늘 하던 얘기가 있었다. 당시엔 이등병이 병장을 똑바로 쳐다보지도 못하던 시절이었다. 이등병 때 가서 하늘같은 병장 고참을 만났는데, 2년 정도 선임이었다. 고참은 우리에게 우리 땐 엄청 고생했다, 너희는 편할 때 들어와서 참 좋겠다, 자신들이 쫄병 시절엔 엄청나게 맞았고 기합 받았다는 장황설을 영웅담처럼 얘기했다. 

필자 시절엔 구타가 많이 줄긴 했지만, 그래도 구타와 기합이 있었다. 그리고 필자가 제대할 땐 구타는 거의 사라지고 약간의 기합만 남았다. 지금은 그마저도 없다고 한다.

이렇게 된 데에는 나는 맞고 살았지만, 그렇다고 때리며 살진 않겠다는 의식있는 군인들이 있었기 때문에 가능한 일이다.

 

그런데 당시 군대에선 군기를 잡는다는 이유로 구타와 기합이 당연시 되었다.

고참이라고 모두 폭력적인 건 아니었고, 군기반장이 있어서 신참들을 괴롭혔다. ‘저 놈만 제대하면 좀 나아지겠지라고 생각한 그 저 놈고참이 전역하고 나면, 참 희한한 게도 꼭 제2저 놈이 나타났다. 오히려 구관이 명관이란 말이 나올 때도 있었다.

 

그러나 정말 심하게 당한 경우가 아니면 제대하고 나면 그 땐 으레 그랬거니하고 모두 깨끗이 잊어버렸다.

 

요즘 스포츠계가 학폭으로 시끄럽다.

최근엔 전 농구스타이자 현 방송인인 현주엽에 대한 폭로가 있었다. 당사자인 현주엽은 자신의 SNS를 통해 폭로자는 30년도 넘은 중학교 시절 그리고 27년 전 대학 재학 시절까지 소환했다. 있지도 않은, 진실과 너무나 다른 사실들을 여러 명의 기억들을 엮고 묶는 방식으로 폭로한다는 것 자체가 너무 어이가 없다, “어린 시절 저 또한 단체기합을 자주 받았으며, 당시 농구 뿐만 아니라 모든 운동선수들에게는 기강이 엄격했던 것이 사실이라고 적었다. 이어 당시 주장을 맡았었기 때문에 후배들에게 얼차려를 줬던 일이 있었다. (중략) 진심으로 사과의 말씀을 전한다. 하지만 개인적인 폭력은 절대로 없었다고 강조했다.

 

그런데 현주엽 친구와 동료 후배들은 정반대의 의견을 내며, ‘현주엽이 당시 워낙 유명한 선수라 처신에 신경을 많이 썼다라고 두둔하고 나섰다.

 

쌍팔년도시절 스포츠계에선 구타와 기합이 당연시 되었다.

그게 싫어서 운동을 그만둔 스포츠 영재들이 한둘이 아니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그 정도 참지 못하면 운동을 그만둬야 한다는 분위기도 한몫했고, 학부모들까지도 수긍했다.

 

필자는 어떤 경우에도 폭력은 안 된다고 생각한다.

그러나 분위기와 관행 등 당시 사회상이나 시기를 완전히 무시할 순 없다. 현주엽 학폭과 관련해 누구의 말이 맞는지 필자는 모른다.

그러나 당시에 누구라도 그리했을 것이라고 수긍이 갈만 한 수준이었다면, 30년이 지난 쌍팔년도시절 일을 지금의 잣대로 학폭이라 규정짓는 건 무리라고 생각한다.

 

마찬가지로 만약 과거 군대 시절의 군폭까지 문제 삼으면 참으로 많은 사람이 연루될 것이다.

 

<묻는다일보 발행인 배재탁 ybjy0906@naver.com>

추천 0

전체 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