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eader banner1 header banner2
  • [자유문답방] 청와대 · 헌재 · 행정부 · 국회/정치 · 지자체 · 사법부 · 피플 앤 이슈
  • 커뮤니티 문답방 · 전문가문답방
    사이트 내 전체검색
전체기사

전체기사

배재탁칼럼 | 문 대통령이 외로운 이유를 알기나 할까

21-01-13 09:39

페이지 정보

좋아요 0개 작성자 최고관리자 조회 86

본문

* 민주건달: 홍세화 전 진보신당 대표가 지난 18일 배포된 신동아 인터뷰에서 현 정부의 중심축인 ‘86 운동권 진영’을 향해 “제대로 공부를 한 것도 아니고 실제로 돈을 버는 게 얼마나 어려운지도 모르는 민주건달”이라고 한 데서 비롯된 단어


윤석열 검찰총장의 징계가 행정법원에서 무효화되자, ‘아니나 다를까’ 여권은 미꾸라지에 소금 뿌린 것처럼 난리가 났다.

‘민주건달’의 대표격인 임종석 전 대통령 비서실장은 25일 "검찰의 태도와 법원의 해석에서 너무도 생경한 선민의식과 너무도 익숙한 기득권의 냄새를 함께 풍긴다"며 "민주주의가 너무 쉽게 약해지지 않도록 대통령께서 외롭지 않도록 뭔가 할 일을 찾아야겠다. 담벼락에 욕이라도 시작해보자"고 말했다. 자신이 이미 기득권 세력임을 잊었다.


‘민주건달을 대표하는 정당’ 더불어민주당 김성환 의원은 “공수처 대상자에 판사가 들어 있어 기득권 카르텔이 깨지는 것이 몹시 불편한가 보다“라고 주장했다. 같은 당 신동근 의원은 자신의 SNS에 "특권 집단의 동맹으로서 형사, 사법 권력을 고수하려는 법조 카르텔의 강고한 저항“이라고 강조했다. 또 같은 당 민형배 의원은 "대통령의 재가를 번복하는 재판, 이건 명백한 삼권분립 위반"이라고 주장하기도 했다. 심지어 김두관 의원은 윤 총장을 탄핵해야 한다고 강력히 주장했다. 모두가 검찰 개혁의 본질을 왜곡하고, 삼권분립과 헌법이 어떻게 되어 있는지 잘 알지 못하고 있다. 자신들의 생각대로 되지 않자 ‘분노조절’에 실패한 인상이다.


또한 ‘민주건달’ 대표 방송인 김어준 씨는 25일 자신이 진행하는 TBS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에서 “행정법원의 ‘일개 판사’가 ‘본인의 검찰총장 임기를 내가 보장해줄게’ 이렇게 한 것”이라고 자신의 견해를 밝혀, 스스로가 제대로 공부한 게 없음을 각인시켰다.


한편 별명이 ‘어린 왕자’인 가수 이승환은 24일 윤석열 검찰총장의 직무 복귀 소식에 “세상이 모두 너희들 발밑이지?”라는 글을 SNS에 올려, 본인이 별명처럼 ‘어린 생각’ 소유자임을 입증했다.


금번 윤총장과 관련하여 사법부에서 제동을 건 일련의 사태에 대해 책임지거나 반성하는 여권의 사람은 아무도 없다. 문재인 대통령이 민주건달과 ‘대깨문’에 둘러싸여 있기 때문이다. 하다못해 이번 사안의 핵심 인물인 추미애 장관은 ‘난 시키는 대로 했을 뿐이야’라는 식으로 사실상 숨어버렸다.


오히려 문재인 대통령만이 25일 "법원의 결정을 존중한다"며 “국민들께 불편과 혼란을 초래하게 된 것에 대해 인사권자로서 사과 말씀을 드린다”고 했다.


임종석 전 실장을 비롯한 여권에 묻는다.

“만약 여권이나 정부 책임자들이 반성의 뜻을 밝혔으면 대통령까지 직접 나서 사과를 했겠는가?”


다수의 진보성향 인사들은 현재 상황에 대해 현 정부와 여권 인사들이 오직 ‘장기집권’이 목표거나 ‘권력 중독’에 빠져있다고 지적하고 있다.

바로 문재인 대통령이 외로운 이유다.

 


<묻는다일보 발행인 배재탁 ybjy0906@naver.com>

추천 0

전체 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칼럼/연재

Banner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