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eader banner1 header banner2
  • [자유문답방] 청와대 · 헌재 · 행정부 · 국회/정치 · 지자체 · 사법부 · 피플 앤 이슈
  • 커뮤니티 문답방 · 전문가문답방
    사이트 내 전체검색
전체기사

전체기사

추천명소 | 피에르가르뎅에 대한 아쉬운 기억

20-12-30 09:38

페이지 정보

좋아요 0개 작성자 최고관리자 조회 133

본문

프랑스 예술아카데미는 29일 세계적인 패션디자이너이자 프랑스 디자인계의 거장 피에르가르뎅이 향년 98세를 일기로 세상을 떠났다고 발표했다. 피에르가르뎅은 명품 패션업계에서 최초로 해외시장에 적극 진출하고, 브랜드 라이선스 사업을 크게 벌여 패션산업을 확장한 선구자로 꼽힌다.

 

피에르가르뎅은 195028세에 자신의 이름을 딴 독자 브랜드를 출범시켰다.

그는 1954년엔 버블 드레스, 1960년대엔 스페이스 패션을 선보이며 세계적인 유행을 주도했다. 각국 대통령 부인과 유명 배우들이 그가 디자인한 옷을 입었다. 그는 1959년 디자이너 최초로 일본 시장에 진출했다. 1979년엔 서방 디자이너로는 최초로 중국 베이징에서 패션쇼를 열었고, 1991년엔 모스크바 붉은광장에서 패션쇼를 열었다. 보수적인 아카데미프랑세즈(프랑스 한림원)에 최초로 디자이너 자격으로 입회하기도 했다.

 

우리나라 국민들에게도 피에르가르뎅은 아주 친숙하다.

1979년 국내에 라이센스가 들어왔기 때문이다. 필자의 기억으론 첫 해외 명품 브랜드였다. 지금처럼 명품을 수입한 게 아니라 라이센스로 국내에서 생산한 제품이었지만, 당시 피에르가르뎅의 인기는 폭발적이었다.

특히 선물용으론 그만이었다. 남성에겐 넥타이, 여성에겐 스카프나 손수건이 공식처럼 되어 있었다. 선물을 하는 입장에서나 받는 입장에서 모두 만족스러웠다. 사람들은 피에르가르뎅을 세계적인 명품으로 인식했기 때문이다.

 

그런데 날이 갈수록 피에르가르뎅이 흔해지기 시작했다.

구두는 물론 하다못해 수건이나 양말에도 피에르가르뎅이 붙기 시작했다. 하다못해 볼펜까지 나오며 시쳇말로 개나 소나다 피에르가르뎅이 붙었다. 게다가 제품의 질도 명품이라 하기엔 너무나 형편없게 변했다. 어느 순간 고급 이미지는 사라지고, 백화점에서도 가판에서나 떨이상품으로 파는 상품으로 전락해 버렸다.

 

이는 피에르가르뎅이 라이센스 사업에 치중하면서, 품질이나 이미지 관리보다 당장 돈 되는데만 치중한 결과다.

지금도 우리나라에서 피에르가르뎅 상표로 다수의 제품을 판매하고 있지만, 한물간 노땅 제품처럼 인식되어 있다.

 

만약 당장 손쉽게 돈 버는 것보다 다른 명품들처럼 제품과 브랜드 관리를 잘 했으면 지금도 명품의 반열에 올라 많은 사람들의 사랑을 받았을텐데 하는 아쉬움이 남는다.

 

어쨌든 한 시대를 풍미했지만 아쉬움이 남는 피에르가르뎅의 명복을 빈다.

 

<묻는다일보 발행인 배재탁 ybjy0906@naver.com>




추천 0

전체 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