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eader banner1 header banner2
  • [자유문답방] 청와대 · 헌재 · 행정부 · 국회/정치 · 지자체 · 사법부 · 피플 앤 이슈
  • 커뮤니티 문답방 · 전문가문답방
    사이트 내 전체검색
전체기사

전체기사

인권교육 | ‘저질 체력 장군’이 강군을 만들 수 있나?

20-12-18 10:15

페이지 정보

좋아요 0개 작성자 최고관리자 조회 152

본문

군인이라 하면 지위고하를 막론하고 전장을 누빌 수 있는 체력과 실전을 방불케 하는 훈련이 기본이다. 우리나라 군에서도 해마다 장교들의 체력을 측정하고 있다.

그런데 문제는 군대의 인 장군들의 체력이 떨어지고, 심지어 불합격을 맞는 저질 체력이 늘고 있다는 점이다.

 

지난 11일 강대식 국민의힘 의원실이 국방부에서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육해공군 장성 366명 중 체력급수에서 특급을 받은 비율은 49%(181)에 그쳤다. 2017209(52.4%), 2018204(50.7%)으로 비율이 계속 감소하다 결국 절반 아래로 낮아졌다. 1급을 받은 장성 또한 152(41%)으로 전년 167(41.6%)보다 줄었다. 아예 '체력 불합격'을 받은 장군도 3(0.8%)이나 나왔다. 2017~2018년에는 장군들 중 불합격자는 없었다고 한다.

 

장군들은 '체력이 전투력'이라며 특급전사 양성을 독려하지만, 정작 장군 본인들은 체력 관리를 제대로 못하고 있는 경우가 많아지고 있다는 얘기다.

 

그런데 장군들의 체력 관리에 소홀한 가장 큰 이유 중 하나로 앉아서 하는 업무의 과다를 들고 있다. 전문가에 의하면 계급이 올라갈수록 군단, 군사령부 등 상급 부대나 정책 부서에서 근무하는데, 업무량이 과중해 운동을 하고 싶어도 할 시간이 없단다.

 

필자도 군대에 갔다 왔지만, 우리나라 군 특성상 문서로 하는 경우가 많다.

상부에 보고해야하는 서류도 많고, 이런 저런 회의도 많다. 물론 필수적인 부분도 있지만, 막상 전쟁이 벌어졌을 때에도 꼭 필요한 일들인가에 대해선 의구심이 간다.

 

군대는 말로만 하는 조직이 아니다. 행동으로 결과를 내야한다.

특히 군을 이끄는 장군들의 체력은 본인은 물론 부대 전체에 큰 영향을 미친다.

그렇다고 군의 특성상 자신의 체력관리를 하겠다고 다른 일에 빠지거나 소홀할 수 없다.

 

저질 체력장군이 어떻게 강군을 만들고 이끌겠는가?

배불뚝이에 제대로 뛰지도 못하는 장군이 부하들에게 체력단련을 요구하며 통솔할 수는 없다.

장군이 강한 체력이 있어야 부하들에게도 그렇게 요구할 수 있고, 자연히 강군이 된다.

 

따라서 말로만 강군을 외치기 전에, 장군들이 제대로 체력관리와 훈련을 할 수 있는 제도적 장치와 업무 조정이 절실하다.

 

<묻는다일보 발행인 배재탁 ybjy0906@naver.com>

 


추천 0

전체 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