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eader banner1 header banner2
  • [자유문답방] 청와대 · 헌재 · 행정부 · 국회/정치 · 지자체 · 사법부 · 피플 앤 이슈
  • 커뮤니티 문답방 · 전문가문답방
    사이트 내 전체검색
전체기사

전체기사

시민인권기자 | 하루에 38명 자살!

20-09-23 09:57

페이지 정보

좋아요 0개 작성자 최고관리자 조회 88

본문

22일 통계청이 발표한 2019년 사망원인통계에 따르면 지난해 자살에 의한 사망자수는 13799명으로, 전년에 비해 129(0.9%)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하루 평균 약 38명이나 스스로 목숨을 끊은 것이다. 청년층인 10~30대 사망원인 1위가 자살이었는데, 특히 20대 사망원인 중 절반 이상(51.0%)이 자살이었다.

인구 10만명 당 자살로 인한 사망자를 뜻하는 자살률은 고령층으로 갈수록 높았다. 80세 이상 자살률이 67.4명으로 가장 높았고, 70(46.2), 60(33.7) 순이었다.

성별로 보면 지난해 자살한 남성은 9730명에 여성은 4069명으로, 남성이 여성보다 2배 이상 높았다. 특히 고령층 남성의 자살률은 더 높아, 80대 이상 남성 자살률은 133.4명으로 같은 연령대 여성(35.5)에 비해 4배 수준이었다.

자살률은 OECD 국가 중 단연 1위였다. OCED가 국가 간 연령구조 차이를 제거한 표준화 사망률은 우리나라가 지난해 24.6명으로, 평균 11.3명에 비해 2배 이상 높았다.

 

우리나라의 자살률이 세계 최고수준인 이유에 대해 정확하게 진단할 수는 없지만, 여러 가지 요인이 복합적으로 작용한 결과일 것이다.

그런데 안타까운 것은 젊은 층 즉 10~30대 사망원인 1위가 바로 자살이라는 점이다. 정신적 어려움 또는 가족이나 친지와의 불화나 괴롭힘 그리고 경제적 측면 등 이유야 다양하겠지만, 스스로 적극적으로 해결하거나 치료를 받으려는 노력 또는 사회적 환경이 부족하기 때문이다.

정신적 어려움을 전문가나 의사와 상담하며 적극적으로 치료하지 않고, 혼자 끙끙 앓다가 마음의 병을 키워 결국 심각한 상태에 이르자 극단적 선택을 하는 경우를 말한다.

또한 남성의 자살률이 여성보다 2배 이상 높다는 사실에도 주목해야 한다.

 

흔히 자살할 용기가 있으면 뭘 못하겠나? 정신이 나약해서 자살한다는 얘기를 한다. 그러나 그것은 당사자 입장을 몰라서 하는 얘기다. 우울증이 심해지면 사는 것 자체가 귀찮고 괴로워진다.

 

따라서 정신적 치유 또는 치료를 적극적으로 받도록 사회가 나서고 교육을 해야 하며, 신경정신과 치료를 받는 게 감기 치료하는 것처럼 여겨지는 사회적 풍조도 중요하다.

 

아무튼 누구든 특히 젊은 청년들의 자살은 국가적 불행이다.

지금도 전국 어디에선가 하루에 38명씩 자살을 하고 있다.

 

<묻는다일보 발행인 배재탁 ybjy0906@naver.com>


추천 0

전체 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