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eader banner1 header banner2
  • [자유문답방] 청와대 · 헌재 · 행정부 · 국회/정치 · 지자체 · 사법부 · 피플 앤 이슈
  • 커뮤니티 문답방 · 전문가문답방
    사이트 내 전체검색
전체기사

전체기사

추천명소 | 대통령 신발 투척, 이걸 경호라고 하나?

20-07-21 10:19

페이지 정보

좋아요 1개 작성자 최고관리자 조회 65

본문

국회를 방문한 문재인 대통령을 향해 신발을 벗어 던진 정창옥(57)씨에 대한 구속영장이 기각됐다. 정씨는 지난 16일 오후 320분쯤 국회의사당 본관 2층 현관 앞에서 제21대 국회 개원연설을 마치고 나온 문 대통령을 향해 신발을 벗어 던진 혐의(공무집행방해·건조물침입)를 받았다.

정씨가 던진 왼쪽 신발은 문 대통령 수 미터 옆에 떨어졌고, 경찰은 정씨를 현행범으로 체포했다. 당시 정씨는 문 대통령이 가짜 평화를 외치고 경제를 망가뜨리면서 반성도 없고 국민을 치욕스럽게 만들어 (대통령도 치욕을) 직접 느껴보라고 신발을 던졌다오후 2시부터 국회 계단 근처에서 문 대통령이 나오길 기다리고 있었다고 말했다.

 

혹자들은 수년 전 미국 부시대통령이 이라크를 방문했을 때 이라크 기자가 부시대통령에게 신발을 던진 것과 비교하기도 한다. 외국에서였기도 하지만 부시대통령은 아무렇지도 않은 척하며 별 문제 삼지 않았으니 그냥 넘어가라는 얘기하기도 한다.

 

정씨의 구속여부를 놓고 논란이 많았지만 그 점은 논외로 한다.

 

부시 대통령의 사안과 이번 문대통령의 사안은 신발 투척이란 점만 같지 크게 다른 점이 있다.

 

우선 부시대통령의 경우 기자들은 정해진 사람만이 입장하며 무기 등을 소지했는지 검사를 받았다. 따라서 뭘 던지든 크게 문제될 것은 없었다.

그러나 이번 문재인 대통령에게 신발을 던진 상황은 전혀 다르다. 누구나 가까이 갈 수 있었던 상황이었고, 폭발물이나 흉기를 던질 수도 있었던 상황이다.

 

또한 부시대통령의 경우 기자들과 정면에서 대면하는 자리였기 때문에 기자가 정면을 향해 신발 투척이 용이했다.

그러나 문대통령의 경우 다른 사람과 대면하는 자리가 아니라 이동하는 상황이었다. 따라서 경호원들이 둘러싸고 있었고 주변에도 경호원이나 경찰들이 배치되어 있었을 것이다.

즉 대통령 경호는 근접 경호원은 물론 주변에서 경찰 등과 경호를 동시에 하며 주변을 주의 깊게 살핀다. 그런데 어떤 사람이 신발을 던지는 걸 막지 못했다면 이게 제대로 된 경호인가? 정말 우리나라 대통령은 테러에 속수무책 아닌가 싶다.

 

신발 투척을 한 사람의 유무죄 여부를 떠나, 청와대는 대통령 경호에 구멍이 있었음을 깊이 반성하고 대책을 세워야 한다.

 

<묻는다일보 발행인 배재탁 ybjy0906@naver.com>


추천 1

전체 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