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eader banner1 header banner2
  • [자유문답방] 청와대 · 헌재 · 행정부 · 국회/정치 · 지자체 · 사법부 · 피플 앤 이슈
  • 커뮤니티 문답방 · 전문가문답방
    사이트 내 전체검색
전체기사

전체기사

배재탁칼럼 | 돈 앞에선 문빠도 없다

20-06-26 10:57

페이지 정보

좋아요 0개 작성자 최고관리자 조회 41

본문

3일 행정안전부와 기획재정부 등에 따르면, 2일 자정 기준 지원금을 수령한 가구는 2141만 가구, 지급 액수는 134810억 원으로 집계됐다. 총 지급 대상 2171만 가구 중 98.6%가 신청했다. 아직 지원금 신청을 하지 않은 30만여 가구가 끝까지 신청하지 않아 자동으로 기부금으로 처리될 경우를 가정해도, ‘자동 기부금최대 액수는 7638억 원(전체의 5.7%) 정도일 것으로 전망된다고 밝혔다

정부와 지자체 또는 공공기관 고위급 인사나 국회(지자체)의원이나 대기업 임원 등, 기부할 수밖에 없는 사람들을 제외하곤 거의 기부를 하지 않았다는 의미다.

 

정부는 지원금 가운데 1020%만 기부로 이어져도 1400028000억 원 정도가 모이고, 이 돈을 2년 연속 적자인 고용보험기금에 충당하면 꿩 먹고 알 먹고격이 될 것이라고 기대했었다.

 

문재인 대통령이 직접 나서서 지원금 기부를 독려했고 문 대통령이 앞장서서 기부하면서 문 대통령의 열성 지지층 문빠들이 인증샷을 올리며 앞 다퉈 기부에 나설 것이라고 기대했지만, 돈 앞에선 문빠도 없었다.

 

필자는 지난 420지원금 주면서 자발적 기부는 뭔가?”라는 칼럼에서 하위 소득 70%100%를 놓고 정부와 대립하다가 결국 지키지 않아도 될 공약을 지킨답시고, 33천억원이란 천문학적 나랏빚을 내서 나눠주면서도 안 받으면 좋겠단다. 차라리 줄 거면 시원하게 주든가, 받는 사람 찜찜하게 만든다.”라는 글을 올린 바 있다.

 

결국 긴급재난지원금을 주면서 자발적 기부를 바라는 것이 엉터리 정책이었다는 것으로 결론이 났다.

돈 앞에서 많은 문빠들의 자발적 참여를 기대한 것 자체가 난센스였다.

 

<묻는다일보 발행인 배재탁 ybjy0906@naver.com> 

추천 0

전체 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칼럼/연재

Banner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