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eader banner1 header banner2
  • [자유문답방] 청와대 · 헌재 · 행정부 · 국회/정치 · 지자체 · 사법부 · 피플 앤 이슈
  • 커뮤니티 문답방 · 전문가문답방
    사이트 내 전체검색
전체기사

전체기사

인권교육 | 오징어게임과 DP를 안 보는 이유

21-09-30 08:52

페이지 정보

좋아요 0개 작성자 최고관리자 조회 168

본문

요즘 넷플렉스 드라마 오징어게임이 전 세계적으로 큰 인기다. 

미국을 비롯 많은 국가에서 1위를 달리고 있다. K-드라마의 힘이다.

CNN기생충에서 드러났던 것과 매우 비슷한 현상이라며 호평을 했다.

오징어게임에 등장하는 사람들은 빚이 많고 돈을 못 버는 사람들이다. 따귀 맞으며 돈을 받고도 좋아라 한다. 지극히 단순한 게임에 목숨을 거는 모습이 흥미롭기 이전에 안타깝기도 하다.

그런데 그 내용이 가슴에 너무나 와 닿는다. 필자의 본심이 탄로나고, 필자의 과거 현재 미래를 보는 듯하다.

그래서 안 본다.

 

한편 얼마 전까진 ‘DP’ 탈영병 잡는 군인드라마가 인기였다. 특히 드라마 장면과 내용이 너무 실감 나서, ‘내무반에 몰래카메라를 설치한 게 아니냐는 얘기까지 나왔다. 그래서 특히 제대한지 얼마 안 되는 예비역들이 좋아한다고 한다.

 

그런데 이렇게 인기를 끈 드라마를 필자는 외면한다.

그 이유는 너무 실감나서이다.

‘DP’를 보다 보면 과거 군대에서 스트레스 받은 경험이 자꾸 떠오른다.

필자는 군대에서 몸으로 힘든 건 없었지만, 군대는 군대인지라 군대 자체가 스트레스였다. 한달동안 피멍이 가시지 않을 정도로 얻어 맞은 적도 있다. 가끔 어린 시절로 돌아가고 싶은 공상을 하지만, 군대만은 다시 가고 싶지 않다.

몇 년 전까지도 군대에 다시 끌려가는 꿈을 꿀 정도였다.

그래서 안 본다.

 

정말 실감나게 잘 만든 드라마가 사람에 따라 좋지 않은 기억이나 생각을 떠올리게 하면서, 오히려 외면받을 수도 있다는 사실을 처음 경험했다.

 

필자만 그럴까?

 

<묻는다일보 발행인 배재탁 ybjy0906@naver.com>

추천 0

전체 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